한파가 몰려 오면서 윈드스크린이 절실하게 필요해졌습니다 그동안 무척이나 고민하던건데요

스크린과 완전히 일체 되는 기종으로는 베스파가 대표적이고 유럽제들은 이런점이 매우 훌륭합니다

브라켓 마운트가 아예 핸들바 밑으로 자리가 나있죠 

이걸 보고도 왜 일제는 아직도 그러고 있나 한숨만 나옵니다 

그나마 PCX와 NMAX 정도가 한몸으로 보이는 정도죠

그럼에도 스쿠터의 효용성을 만족 시키는건 사실 일제 말곤 대안이 없습니다 

차값은 둘재고 부품의 수급성이나 값이 아예 넘사벽입니다 한번 겪어 보면 치가 떨립니다


아무튼 이런점 때문에 다른 기종의 스크린을 가공해서 달아볼까 어쩔까 참 고민을 했었습니다

그러나 계속 고민만 해봤자 겨울만 더 추워지고 괴롭죠 그래서 가성비로 선택했습니다

이름도 여러개인 모델인데요 ermax를 카피한 제품으로 

시중에선 하디, JIC, 마블튠 이런 이름으로 유통이 되고 있습니다 마치 국산인 마냥 둔갑 하고 있는데

실제론 중국산으로 보입니다 기비도 카피하고 꽤 많은 제품을 만들어 봤으니 쓸만할줄 알았으나...

다이소도 이거보단 품질이 좋을겁니다 11만원이나 받아 쳐먹고 팔면서 일말의 자존심도 없나봅니다

가장 우려한건 1.스크린의 왜곡률과 탄성 2.지지대 역활을 해주는 브라켓의 재질과 견고성 입니다


넙대대한 박스

스크린은 꽤 잘 포장 되어 있는데 브라켓 포장은 참 조악합니다

스크린을 지지하는 브라켓 부속을 다 털어놔봤습니다

웃기지도 않내요 

날카로운 모서리가 너무 위험해서 오른쪽 처럼 연마를 해줬습니다

청계천에 맞겨도 이거보단 백배 잘만들어줍니다

잘못 자른 흔적이 역력하고 구멍 조차 온전히 뚧지 못해서 살이 너무 얇아져 있습니다

커터칼 밑에 원통형 부속이 미러 볼트 자리에 꼽히는 어뎁터 입니다

8M / 10M 두가지로 타입으로 되어 있다는데 어떻게 된건지 조립이 안됩니다

그냥 원래 있던 백미러 어뎁터에 채결했습니다 양쪽에 쇠막대기도 참 조악합니다

마감처리도 엉망진창입니다 비맞으면 녹물이 줄줄 흐를거 같아요

이제 스크린을 꺼내봤습니다 이건 그래도 볼만 하내요

스크린과 브라켓을 제작한 회사는 전혀 관련성 없는 다른 회사인거 같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장착 했습니다 이정도로 타협하고 아쉬움을 뒤로하고 싶은데

가장 걱정되는 1번 스크린의 왜곡률과 탄성이 걱정이 되기 시작합니다

끙끙거리며 그나마 볼만하게 만들었습니다 실제로 보면  양쪽의 브라켓이 서로 따로 놉니다


이제 가장 중요한 주행 후기를 쓰겠습니다

*외형 - 볼만 합니다 프랑스의 ermax를 카피 했으니 이건 당연합니다 별4개

*높이 - 실제로 장착해 보면 눈높이 위로 스크린이 올라와줘서 핼멧 위로 바람을 넘겨줍니다

베스파는 아예 머리위로 올라간 스크린이지만 전 지금같이 눈높이 위에 있는걸 선호 합니다

너무 높아 봤자 바람저항만 심하고 강한 바람을 맞으면 차가 쏠립니다 무엇보다 과속 방지턱 같은거 쌔게 밟으면 머리가 스크린에 부딪쳐요 별4개

 *탄성 - 스크린 두깨가 튼실하진 않아도 꽤 견딜만한 탄성이 나오는거 같습니다 대교도 넘어 다녀봤는데 80km에도 잘견딥니다 별4개

(험한길에서 쾅쾅 거리면 얼마나 버틸진 모르겠습니다)

*속도 - 가속도 향상에 도움이 됩니다 마치 돌고래 같은 유채역학적인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최고속은 떨어 질수 있지만 속도가 멈칫 거림 없이 쭈우우욱 올라가줍니다 (이건 스크린 형태에 따라 다릅니다)

*왜곡률 - 실망이 큽니다 투명도는 무지하게 좋은데 왜곡률이 있습니다 서있으면 몰라도 달리면 도로가 늘어나는거 처럼 보입니다

위에 부분이 살짝 안으로 굽은 디자인이라 전체적으로 ( 이런 모양이 되는데요 이게 원인으로 보입니다

제가 지금까지 봐온 유명 제작사의 스크린은 전면 부분이 판판하게 되어 있어서 굴곡이 없습니다

전체적으로 보면 휘어진 디자인으로 보이지만 실제 눈으로 보는 부분은 판판합니다

물론 차종에 따라 높이 조절에 따라 각도 조절에 따라 달라질수 있는 부분이지만 중요한건 어느 각도에서 봐도 왜곡이 없어야 한다는겁니다

사람마다 키가 다르고 자세가 다른데 누가 타도 똑같이 보여야 하는게 정상이죠 

스크린이 움직이나 사람이 움직이나 같다는 말입니다 그런데 범용이라 원래 그래요 하는 말도 안되는 소릴 하진 않겠죠? 

이건 액자 유리가 아니라 실시간으로 움직이는 사물을 투과 한다는 사실을 이해 못하고 만들진 않았겠죠 설마요



'바퀴 굴리기 > 스페이시 110'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디 JIC 마블튠 윈드 스크린 장착기  (0) 2016.11.25

맨날 캬브만 만지다가 인젝션을 정비 하게 되니 여러 가지로 배울 점이 많습니다.

컨디션 점검을 핑계로 인젝터를 분해해 보고 싶지만 이제 막 4만을 넘었고 출력에 특별한 문제는 느끼지 못하고 있기에

isdead님의 조력으로 리퀴몰리를 사용 하게 되었습니다.

모터 사이클 퓨엘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전용이 있긴 하지만 기본 원리는 같기에 부담 없이 사용해 보기로 했습니다.

GSR600의 아이들링이 조금 흔들리고 있었기에 이 점만 호전 되면 목적 달성 입니다.


요로콤 생겼습니다

깔대기는 자동차에 통째로 꽂아서 쓸 때 필요 합니다


밸브 클린도 되고 퓨엘 계통에 전반적으로 효과가 있다고 선전 하고 있습니다.

(밸브 클리너 전용 제품도 있구요 같이 쓰면 효과가 좋다고 합니다)


준비 셋팅~!


거의 투명에 가깝고 냄새도 그렇게 특이 하지 않습니다.

isdead님의 말씀이 휘발류의 첨가제 성분을 강화 시키는 개념이라고 하십니다.

(휘발류는 기본적으로 엔진을 보호하고 세척하기 위한 성분들을 첨가합니다)


비율은 

70L 퓨엘탱크 기준으로 한통(300ml)를 사용합니다.

그럼으로 1L : 4.24ml를 사용 하면 됩니다.

GSR600은 16.5L 이지만 조금 더 사용해서 100ml를 주입 했습니다.


현재 약 15km 남짓한 주행을 해봤으며 고속 RPM 주행을 해줘야 효과가 생깁니다.

연료 한 통을 다 태워줘야 효과가 확실 하겠지만 써 부터 

아이들링 상태에서 RPM 바늘이 많이 차분해졌습니다.


+ Recent posts